먼저 어버이날에 주의 손길이 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 돌립니다. 어버이날 전도사역팀 임원이 모여 찬송과 합심기도 후에 행사 장소인 중곡역으로 나갔습니다,

교회에서 준비해주신 카네이션 300송이와 요구르트 400개를 어딘가 열심히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계시는 어르신들 가슴에 '오늘 어버이날이죠, 고생하셨어요, 기쁜 날되세요,’하면서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요구르트를 손에 쥐어 드렸습니다. 

그러면 그 자리에 서서 요구르트를 벌컥벌컥 드시는 어르신들이 너무 좋아하시면서 ‘내 아들 딸도 안 달아주는 카네이션을...’하시면서 눈물이 글썽하신 분도 계시고 함박웃음을 지으시면서 행복 하시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이렇게 점점 사랑이 식어가는 듯한 세상에 내 안에 계시는 예수님의 사랑을 전하고 나니 너무 기쁘고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총무 조옥자 권사

 

0u_ptBUqqylSpK4N6wDgDOMpRtNZ4w94wA9F2BN9

g4ibhoDP-wOiD48sO1GSZD4FgktNL4jjl742f6pf

신앙생활의 기쁨

우리는 세상에서 하나님을 믿음으로 구원받은 백성으로 살아갈 수 있음에 큰 기쁨을 느낀다. 구원의 선물을 받은 우리로서는 예수님의 지상 명령인 복음을 전하는 것이 첫 번째의 사명이며 의무라고 생각한다. 복음을 전할 때 때로는 어려움이 있지만 어떠한 상황에서든지 복음의 말씀을 모든 사람에게 전함으로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 갈수 있는 것이 행복이며 기쁨이다. 하나님의 영광과 풍성함에 찬미하며 “생명의 말씀...

2018-08-01 13:45
91

여름성경학교 후기(영아부)

할렐루야. 영아부는 1-3세 부모와 아기들이 예배드리는 부서입니다. 2018 여름성경학교를 은혜로 인도해주신 하나님을 찬양하며 감사드립니다. ‘온 마음을 하나님께’란 주제로 열린 여름성경학교는 6월 2일 교사강습회로 시작했습니다. 강습회를 통해서 말씀과 찬양으로 은혜받고 기대를 가진 시간이었습니다. 여름성경학교를 준비하는 한 달 동안에는 교사 및 부모와 함께 릴레이 기도를 통해 영적으로 하나 되며, 중...

2018-08-01 13:38
139

여름성경학교 후기(유치부)

저희 유치부는 매년 시행하고 있는 여름성경학교로서 ‘온 마음을 하나님께’라는 큰 주제 아래, 다윗의 이야기를 통하여 아이들과 함께 하나님께 온 마음을 드리는 것에 대한 은혜를 나누었습니다. 두 주간의 주말을 사용하여 총 4일간의 여정 동안 ‘마음을 보시는 하나님’, ‘마음을 하나님께 집중함’, ‘마음을 깨끗이 함’, ‘마음을 다하여 하나님을 높임’이라는 소주...

2018-08-01 13:37
25

여름성경학교 후기(유아부)

유난히 길었던 여름성경학교를 마쳤다. 이 시간이 정신없게 아이들과 뒹굴고 끝나는 시간이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나는 참으로 많은 은혜들을 확실히 목도하는 시간이었다. ‘온 마음을 하나님께’ 라는 주제를 가지고 진행하였는데, 아이들에게 전달해야 하는 내용인지라 더 쉽고 명료하나, 한편으로는 가장 어려운 주제였다. 교사 자신인 나부터 ‘온 마음을 하나님께’ 드리려는 삶을 살고 있는지 물음표를...

2018-08-01 13:24
26

젊은 비전교회 여름수련회 후기

7월 20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되는 청년 수련회를 갔다 왔다. 처음 마주하는 사람들도 있었고, 평소 어색했던 사람들도 많았는데 물놀이도 같이 즐기고 간식도 먹으면서 서로를 챙기며 게임도 즐겼더니 어색했다는 말이 정말 어색해질 정도로 좋은 시간을 가졌던 것 같다. 우리는 5시간 정도 예배를 드렸다.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모르게 찬양과 말씀, 그리고 서로를 위한 기도들로 채워졌고 모두에게 너무 귀한 집회 시간이었다. ...

2018-08-01 13:21
37

2018년 전국남전도연합회 정기총회

지난 6월 16일에 한국중앙교회에서 전국남전도연합회 제 25회기 정기총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총회에는 장로찬양단의 특별찬양과 총회 총회장 유충국목사의 말씀과 한국중앙교회 샤론중창단의 찬양, 임석순 담임목사의 격려사가 있었습니다. 특별히 이번 총회는 한국중앙교회 박장우장로가 신임회장으로 선출되어 다음 회기를 이끌고 갈 일꾼으로 세워졌습니다. 전국남전도연합회가 한국교회를 잘 섬길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

2018-06-29 13:55
12

종교인이 아닌 하나님 말씀을 믿고 순종하며 살아가겠습니다.

1990년 7월경 사고로 인해 혼수상태에 있어 가망이 없는 저를 위해 “진우 형제님, 하나님께 살려달라고 매달리세요. 진심으로 하나님에게 매달리면 하나님께서 분명히 살려주실 겁니다.”기도를 해 주셨던 분이 계셨습니다. 그 기도 중에 저는 동굴 안에서 바위에 앉아 계시던 분은 제 머리를 쓰다듬어 주시는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그분이 누구일까요? (지금은 알 것 같습니다. 예수님이라는 것을...) 그리고 기적이 ...

2018-06-29 13:38
164

세례식 간증

아주 화창한 토요일 오후다. 병원 옆 운동장에서 축구 연습하는 학생들의 외침조차도 행복한 날이다. 내게 이런 축복이 와줄 줄은 정말 몰랐다. 세상살이가 험난하고 쓸쓸해서 죽자고 생각한 날들이 참 많았는데 근래에 와서는 하루하루가 평화이고 주님께 약속한 일을 많이 하지 못할까봐 오히려 안달이 난다. 직장에서 한국중앙교회 집사님을 만나서 무작정 한국중앙교회에 발을 디뎠고 좋으신 권사님을 소개를 받고 그분의 기도...

2018-06-29 13:35
8

주님의 말씀에만 반응하여 믿음으로 살기를 결단합니다.

외가댁이 하나님을 믿으면서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하나님을 믿게 되었습니다. 20년이 넘는 믿음 생활을 하면서도 주님을 전적으로 의지하기보다는 환경과 상황 조건에 반응하며 세상과 타협하면서 적당히 교회만 왔다 갔다 하는 종교인의 삶을 살았습니다. 30대가 넘어가면서 어느 순간 공허감과 갈급함이 찾아왔습니다. 세상적인 그 어떠한 것도 그 공허함과 갈급함을 채워 주지 못했습니다. 매일 매 순간이 너무 답답하고 내가...

2018-06-29 13:33
16

우연의 만남을 통해 하나님을 알게 하셨습니다.

저는 하나님에 대해서도, 교회에 대해서도 아직 잘 알지 못하는 성도입니다. 우연치 않게 용마 폭포 공원에서 걷기 운동을 하다가 2교구 총무님이신 김정희 권사님을 만나고 대화도 나누게 되면서 작년 11월 추수감사절에 처음으로 교회를 나오게 되었습니다. 교회를 나가게 되다 보니 교회 규칙대로 교육도 받고 행복한 만남도 시작하여 수료증도 받았고 현충일에 세례를 받았습니다. 정말 중앙교회는 크고 기도원땅도 너무 넓고 ...

2018-06-29 11:49
7

주일3부 예배를 뜨겁게 달구는 찬송의 현장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할 지어다 할렐루야 (시편 150:6) 한국중앙교회 메시아 성가대는 최복규 원로목사님께서 1962년 8월 19일 금호동에 베다니교회(현.한국중앙교회)를 개척하신 후 그다음 해인 1963년도에 창단되어 지금까지 그 사역을 감당하고 있는 교회 내 가장 오래된 성가대입니다. 성가대 이름인 메시아는 구약성경에서 기름부음을 받은 자의 뜻을 가지고 있으며 하나님과 이스라엘 사이의 관계에서 그 중간을 ...

2018-06-29 11:38
123

중곡역 어버이날 카네이션 달아주기 행사

먼저 어버이날에 주의 손길이 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 돌립니다. 어버이날 전도사역팀 임원이 모여 찬송과 합심기도 후에 행사 장소인 중곡역으로 나갔습니다, 교회에서 준비해주신 카네이션 300송이와 요구르트 400개를 어딘가 열심히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계시는 어르신들 가슴에 '오늘 어버이날이죠, 고생하셨어요, 기쁜 날되세요,’하면서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요구르트를 손에 쥐어 드렸습니다.  그러면 그 자리에 ...

2018-05-30 17:52
72

모리아산 등산선교회로 초대합니다.

  안녕하세요?  모리아산등산선교회(예전이름은 한국중앙교회등산선교회)입니다. 지금의 모리아산등산선교회는 3.1절 전교인등산대회 때 임석순담임목사님과 100여명의 성도들과 함께 용마산을 등산하는 길에 정상에 도착하여 담임목사님 설교말씀 중에 모리아산에 대한 말씀을 전하시는 과정에서 지금의 모리아산등산선교회가 되었습니다.    성령으로 내려주신 우리 모리아산등산선교회가 몇 몇 집사님들과 시작한 지 7년의 세월...

2018-05-30 17:49
95

늘푸른대학 봄소풍 후기

“소풍”이란 두 글자는 생각만 해도 설레는 단어입니다. 예전 소시 적엔 “원적” 간다고 하면 전날 밤부터 잠을 설치기 일쑤였던 ‘소풍’ 예나 지금이나 그 기분은 동일한 듯 해마다 봄가을로 다녀오는 소풍임에도 연세가 지긋한 어르신이 되어도 소풍만큼은 같은 기분인 듯합니다. 분명 이른 아침 8시에 출발이라 했는데, 대부분 한 시간 전에 이미 출발할 버스 앞에 옹기종기 모여계시던 어르신...

2018-05-30 17:48
21

예수님 안에 우린 하늘가족 (6교구 야유회 후기)

어린아이들을 키우며 맞벌이로 바쁘게 살고 있는 6교구가족과 야유회를 계획한다는 것은 싶지 않았다. 그들의 지친 삶을 위로하고 기쁨으로 하나가 되고 싶은 마음으로 선물을 준비하며 준비하게 되었다. 야유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맛있는 점심식사. 잘 먹어야 에너지도 생기고 좋은 추억으로 기억 남는법. 밥이 부족할까? 맛없을까? 체크하고 또 체크하고...  6교구 지역장님 네 분과 전도사님이 얼마나 꼼꼼하고 사랑 많은지.....

2018-05-30 17:46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