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교회를 찾아주신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축복합니다.  

 

 이 땅의 교회들은 누구나 들어올 수 있는 평안의 안식처입니다. 저희 한국중앙교회도 바로 그러한 곳으로, 다음과 같은 것을 준비하고 교회 문을 열어놓고 있습니다.

 

고독한 자들도 들어와 평안의 시간을 누립니다.

 

 우리는 가난의 굴레에서 신음할 때도 있습니다. 사람들의 시야에서 멀어진 채 홀로서기를 하다가 소외감을 느낄 때도 있습니다. 정신적인 고뇌와 외로움을 못이겨 세상의 향락만을 추구하다 추락하기도 합니다. 저희 교회에는 그런 분들이 위로받고 마땅히 누릴 만한 안식의 자리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참 평강의 자리가 여러분의 몫입니다. 

 세상의 삶이 우리를 지치게 합니다. 갖고 또 가져봐도 자족할 수 없으며, 오르고 또 올라도 만족할 수 없는 우리네 삶입니다. 이런 삶에 지쳐 고달픈 생을 마감하기도 합니다. 저희 교회에는 그 고단한 삶을 아우르고 참 평안을 누리게 하는 말씀과 기도와 넉넉한 나눔이 있습니다. 여러분이 그 자리의 주인공입니다.

 

섬김의 삶의 가치를 가르치고 배우는 곳입니다.

 남 섬기는 삶을 살고 있습니까? 설령 그렇더라도 잇속이 앞선 물리적인 행위로, 얼마 가지 않아 마음고생으로 변할 것입니다. 저희 교회는 이웃을 섬기는 참된 가치를 존귀한 말씀을 통해 가르칩니다. 남을 섬기는 것은 곧 내가 섬김을 받는 지름길이라는 사실도 체험하게 합니다. 우리 교회가 그 일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공동체로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남녀노소, 빈부귀천, 유-무식의 기준으로 평가 받아 나의 운신의 폭이 정해지는 것처럼 고단한 삶도 없습니다. 그 모든 것을 아우르고 품어 안아 동질의 삶을 회복하는 길이 있습니다. 곧 예수님의 십자가에서 수평적인 정서와 형평의 삶을 추구하고 가슴에 닿는 예배를 통해 그 모든 벽을 허무는 공동체입니다. 그것이 우리 교회에 있습니다.  

 

 혹시 그전에 예수 믿는 것 때문에 불이익을 당했거나, 마땅히 나서야 할 때 뒤쳐졌거나, 당연히 누려야 할 기쁨의 자리를 애써 피하지는 않았습니까?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그렇게 다스리지 않으십니다. 지금 당신의 소망의 현 주소를 천국으로 옮기십시오. 그리고 이 땅에서의 삶은 교회에 맡기십시오, 우리 교회가 물질보다 더 귀한 영육의 풍요한 삶을 보장하겠습니다. 참 잘 오셨습니다.

 

한국중앙교회 담임목사 임석순